역대 최고치 경신, 올해 1~3분기 친환경차 수출 180억 달러

올해 1∼9월 하이브리드, 전기, 수소,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등 친환경차 수출액이 180억 달러를 기록하면서 지난해 친환경차 총 수출액 161억 달러를 이미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산업통상자원부는 북미·유럽연합을 중심으로 친환경차 수출 호조가 지속되면서 3분기까지 자동차 수출은 521억 달러로 역대 최고 수준의 실적을 기록 중이며, 15개월 연속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고 18일 밝혔다. 

정부는 그동안 미국 인플레이션감축법(IRA)에 적극 대응해 렌트·리스 등 상업용 친환경차의 경우 북미조립·배터리 요건 등에 관계 없이 최대 7500달러의 보조금을 받을 수 있게 됐다.

우리 업계는 이를 활용해 미국 내 상업용 친환경차 판매를 확대한 결과, 지난 9월까지 IRA 대상 친환경차 판매량은 총 8만 9000대로 전년동기 대비 47% 늘었다. 

이 수치는 지난해 전체 판매량 7만 4000대를 넘어선 것이며, 또한 상업용 차량 비중은 지난해 5%에서 지난 1∼9월 44%까지 확대됐다.

한편, 9월 자동차 생산은 30만 2000 대를 기록했다. 지난해 9월부터 13개월 연속으로 월 생산 30만 대 이상의 견조한 생산 실적을 이어가고 있는데, 이같은 추세라면 2018년 이후 5년 만에 연 생산 400만 대 돌파가 예상된다. 

다만 올 9월에 전년 동월보다 생산이 1.9% 줄어들었으나 이는 국내 주요 완성차사 및 부품 업계의 임금·단체협상 과정에서 발생한 부분파업 등의 영향으로 보인다.

9월 내수 시장에서는 전년동월 대비 4.7% 감소한 13만 4000대의 차량이 판매됐다. 하이브리드차 판매가 46% 증가했으나 전기차 판매가 34% 감소하면서 전체 친환경차 판매는 2.3% 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전기차 보조금 인상안에 대한 기대로 전기차 수요층의 구매가 9월로 이연된 것이 판매 실적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추정되며, 4분기 판매량은 차츰 회복세로 돌아설 것으로 예상된다.

산업부는 자동차 수출 모멘텀을 이어가기 위해 지난 5일 방문규 장관 주재로 제1차 민관합동 수출확대 대책회의에서 아세안 전기차 수출확대 방안 등을 논의한 바 있다. 

산업부는 앞으로도 정부-자동차 업계 간 지속적으로 소통해 수출 애로사항 해결 등 필요한 지원을 강화할 계획이다.

[출처] 대한민국 정책브리핑(www.korea.kr)

Photo Credit: Nico le Roux, flickr

저자 소개 Intern Editor

가장 권장되는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