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의 대러 무기 지원으로 우크라 전쟁 장기화

미국 국방부가 러시아에 대한 북한의 무기 지원이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략 전쟁을 장기화한다고 비판했습니다. 북한의 순항미사일 발사와 관련해선 한국에 대한 미국의 철통 같은 방위 공약을 재확인했습니다. 안준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사브리나 싱 미국 국방부 부대변인은 25일 브리핑에서 북한의 러시아에 대한 포탄과 미사일 등 불법적인 군수물자 지원과 관련해 “러시아와 북한의 관계에 대해 매우 깊이 우려한다”며 “북한과 이란 같은 나라들의 러시아에 대한 지속적인 지원이 전쟁을 장기화한다”고 말했습니다.

싱 부대변인은 “우리는 전쟁 초기부터 러시아가 자국의 (전쟁)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이란과 북한 같은 나라들로부터 지원을 구해야 할 것이란 점을 우려했다”면서 이렇게 말했습니다.

싱 부대변인은 또 “다른 나라들이 러시아에 우크라이나인들과 무고한 우크라이나 민간인들을 살상하는 군수 물자를 제공하는 것은 우려스러운 일”이라며 “우리는 항상 그것이 우리의 큰 우려라고 말해왔다”고 강조했습니다.

백악관은 최근 러시아가 북한산 탄도미사일을 사용해 우크라이나를 공격한 것과 관련한 내용을 상세히 공개했습니다.

존 커비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전략소통조정관은 지난 9일 브리핑에서 “러시아군이 1월 6일 또다시 우크라이나로 북한제 탄도미사일 여러 발을 발사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지난 4일 브리핑에서는 러시아가 지난 12월 30일과 1월 2일 두 차례에 걸쳐 우크라이나를 공격하는 데 실제 북한으로부터 제공받은 미사일을 사용했다며, 미사일과 발사대, 미사일 낙하 지점이 표시된 사진 자료를 함께 공개했었습니다.

존 커비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전략소통조정관이 지난 4일 정례브리핑에서 러시아가 북한으로부터 탄도미사일을 제공받아 우크라이나 공격에 사용했다며, 해당 지역을 표시한 지도와 북한이 과거 공개했던 탄도미사일 발사 장면 사진을 공개했다.

북한이 포탄에 이어 탄도미사일까지 러시아에 제공하고 있다는 겁니다.

커비 조정관은 러시아는 북한으로부터 탄도미사일을, 이란으로부터 드론을 제공받는 등 이들의 지원 덕분에 무기 수급에 어려움을 겪지 않고 있는 반면 우크라이나는 무기 수급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말한 바 있습니다.

한편 싱 부대변인은 지난 24일 북한이 서해상으로 발사한 순항미사일과 관련해 “이런 일들은 우리가 이전에도 북한으로부터 봐왔던 것과 유사한 행위들”이라며 “그런 행위들은 역내를 불안정하게 만들었다”고 비판했습니다.

싱 부대변인은 “우리는 북한이 이런 (도발) 행위들과 이런 (미사일 발사) 시험들을 중단할 것을 매우 공개적으로 촉구해 왔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한국과 역내에 대한 우리의 (방위) 공약은 철통 같다”고 강조했습니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25일 북한 미사일총국이 개발 중인 신형 전략순항미사일 ‘불화살-3-31’형을 24일 첫 시험발사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원천: VOA뉴스 안준호)

저자 소개 Intern Editor

가장 권장되는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